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역시 치과는 싫어요


나중에 덴티스트한테 욕*100 를 하고 싶은 생각으로 상당한 출혈과 빈혈 그리고 통증을 겪었습니다.
(하지만 내일 또 가서 또 갈아야 하다니 OTL)

요새 부모님에게 입냄새 난다는 이야기를 질리게 들어서 치과 공포증을 극복하고(?) 한번 가봤는데요. 상당한 양의 치석이 발견되었다고 하네요...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정도로 도망만 다녔더니...
요새 치석이 심해져서...

알고보니깐 제가 입 오래 벌리고 버티는건 처음이고, 치과도 역시 처음이니깐 ....
스켈링 도중에 입술이 걸리는것 같고 잇몸도 많이 걸리게 되고 ( ㅠㅠ )
통증은 둘째치고 제가 알레르기성 특성탓에
피와 물을 오래 입안에 머물게 되면 그 만큼 피가 거꾸로 흐르고 숨이 막히고...
'그만하고 쉬고 싶은 마음이 잔뜩...'
그 과정에 출혈이 심해서 잠시 빈혈증세가 OTL...
(때로는 혀가 걸리고 입술이 걸리고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제로 이러면 치료비가 100만이 넘을까요?
현실상으론 치료비가 비싸서 못하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에겐 공포의 존재입니다 ㅠㅠ

그래도 스켈링 편하게 받기 위해서는 치과 다니세요... ㅠㅠ
미리미리 다니는게 편할겁니다 ㅠㅠ

ps. 하지만 우연히 이마트가서 시식도 받고, 조금 쉬다보니깐 의외로 회복이 빠르던데요 @.@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452,848
Today
1
Yesterday
0
링크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