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름신이 뜨나 봅니다.

갑자기 고구마 피자가 끌려서 실수로 미스터피자로 고구마 피자를 시켜서 먹고 (\ 24,500)

그러다가 다음날 마법천자문이 너무나도 간절하게 사고 싶어서 결국에 지른 마법천자문DS (\ 35,000)

다음날 영화를 한 번볼까 치고 강남역에 갔드만 영화는 볼게 없어서 못봤지만...
강남거리에서 스무드킹 한 잔을 시음이 아니라 사먹었고 (\ 5,400)
어느 거리에 맛있어보이는 와인치즈 닭고치에 그만 눈이 가서 사먹고... (\ 2,000)

이래저래 지름신의 압박이 들어오는듯 -_-

ps. 마법천자문 겉보기에는 케릭터성은 엄청 떨어져 보입니다. 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한자공부 외에도 여러가지 어드벤쳐(=모험)적 요소가 있어서 한자 쓰는것 외에도 머리를 굴려야 할때도 있습니다. 일단 체험판이라도 해보고 나면 엄청 긴장된 자신을 볼수 있습니다 ㅡㅡ

'나의 끄적끄적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뭔가 쓸쓸합니다  (6) 2009.09.22
어떻하지?  (4) 2009.09.18
왠지 급여금 나오기 직전에 주말이 오면  (4) 2009.09.12
경험  (4) 2009.09.04
왠지 모르게...  (2) 2009.09.02
시험 끝  (1) 2009.08.31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452,832
Today
1
Yesterday
1
링크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