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의 끄적끄적노트

회식

잠수하는 세이지준 2009.09.27 02:33
처음에는 해물 부페...
생선류와 해물류를 싫어하는 나한테는 먹을께 조금밖에 없는줄 알았는데

의외로 배부르게 먹고 나가드라 'ㅅ';;

뒤늦게 알았지만 먼저 자리를 뜨는게 실레라는걸 몰랐다 'ㅅ';;;

2번째는 고기 부페

주위분들이 고기를 집중적으로 많이 먹고 갈비랑 생삼겹이 맛있었지만...
몰랐음...
나만 공기밥에다 밥 먹으면서 야채랑 같이 먹었다는 사실을...

여러 이야기도 재미있었지만... 역시 난 회식을 오래 못할듯 'ㅅ';;
(부모님 가게도 도와줘야 할지도 모르는 상황이 발생해서여 ㅌㅌㅌ )

중간에 어느 점심날 어느 홈플러스 푸드코드에서
비빔밥을 시킨줄 알았는데
제가 못먹는 비빔냉면이 나왔음 (으악!)
무지 매워서 혀가 마비되었음
삶은 달걀하나는 도움이 안되고
그러다가 물로도 못때우고 맥도날드에서 감자칩으로 때울려고 했었는데
햄버거 먹던 직업 훈련생 동창(?) 형아님들이 감자칩을 드렸음...
그 형아님 입장에는 버리는거지만 저한테는 이 매운 냉면을 극복하는 소중한 반찬이었습니다 ㅠㅠ
이제서야 냉면 한 그릇 비우니 뿌듯하네요

아무튼 이러고 저런 해프닝이 있었다는 일상 'ㅅ';;;

'나의 끄적끄적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석의 DRIVING LIFE  (2) 2009.10.04
FTTH의 능력치  (2) 2009.09.27
회식  (0) 2009.09.27
뭔가 쓸쓸합니다  (6) 2009.09.22
어떻하지?  (4) 2009.09.18
왠지 급여금 나오기 직전에 주말이 오면  (4) 2009.09.12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452,837
Today
2
Yesterday
3
링크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